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성 공천경쟁 탈락 후보들 행보 주목

최태욱 부위원장 불출마 선언
함형완 전 의원 군의원 고심
김성진 후보 무소속 출마 가능성
선거구도 변화 상대 후보 촉각

남진천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6·13 지선과 관련,각 정당의 공천 경쟁에서 탈락한 일부 후보들이 불출마하거나 무소속 또는 체급 조정 등을 통한 출마를 고심하고 있어 주목된다.

자유한국당 고성군수 선거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후 중앙당에 이의신청을 제기했던 최태욱 도당 부위원장은 16일 불출마를 선언했다.

최 부위원장은 “승복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지만 ‘고성군이 발전하고 군민들이 희망을 가꾸고 제대로 잘살아보게 하겠다’는 신념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어렵지만 감정을 정리하려 한다”고 밝혔다.또 “당초 품었던 목표를 위해 저의 부족한 면을 채워 나가는 노력을 하며 거듭나겠다”며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당 공천 결과에 승복하며 이번 선거에서 자유한국당과 당 후보들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선거 공천을 신청했다 탈락한 김성진 전 대통령 연설원은 “경선이 아닌 단수공천한 결과에 대해 승복할 수 없다”며 “도당에 신청한 재심 청구 결과에 따라 무소속 출마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군수 공천을 신청했다가 경선 후보 단일화를 통해 함명준 군의원에게 패한 함형완 전 군의원도 체급을 낮춰 군의원 출마를 고심하고 있어 상대 후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남진천 jcnam@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