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교육감 선거 진보진영 ‘민병희’ 단일화

박정원 후보 사퇴 선대위원장 맡아
민 후보, 선관위 방문 후보 등록
“퇴행적 시도 원팀으로 맞서 싸울것”

오세현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 민병희 예비후보와 박정원 예비후보는 16일 오후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보진영 단일 후보로 민병희 예비후보를 추대했다.
▲ 민병희 예비후보와 박정원 예비후보는 16일 오후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보진영 단일 후보로 민병희 예비후보를 추대했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강원도교육감 선거 진보진영 후보가 민병희 예비후보로 단일화 됐다.이로써 강원도교육감 선거는 3파전으로 압축됐다.

민병희 예비후보와 박정원 예비후보는 16일 오후 원주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박 예비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하고 민 예비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박 예비후보는 “민병희 후보와 같은 교육방향을 추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가치와 방향을 공유하는 두 개 팀이 경쟁하기 보다는 커다란 배로 하나돼 항해하는 것이 성공 가능성이 높은 만큼 후보에서 자진사퇴하겠다”고 말했다.박 예비후보의 공약 중 △기초학력 증진 조례 제정 △읽고 토론하고 생각하고 체험하는 미래수업 전면화 △통학거리 2㎞ 이상 학생 교통비 지원 등은 민병희 예비후보가 수용하기로 했다.민병희 예비후보는 “박정원 예비후보와 함께 강원도에서 미래혁신교육을 만들어 가겠다”며 “과거로 돌아가려는 퇴행적 시도에 대해서는 ‘원팀’이 돼 함께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민병희 예비후보가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결정되면서 강원도교육감 선거는 신경호,원병관 예비후보와 함께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이에앞서 민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