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정상회담·비핵화 향한 ‘ 첫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한·미·영·중·러 취재진 참관
비핵화 의지 행동 옮긴 첫 사례
북,미 협상 상응조치 촉구 전망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북한이 이제까지 총 6차례 핵실험을 진행했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24일 갱도 폭파방식으로 폐기하면서 비핵화를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북한은 이날 남한·미국·영국·중국·러시아 취재진이 참관하는 가운데 오전 11시 핵실험장 2번 갱도와 관측소를 폭파한 것을 시작으로 오후 4시 17분께까지 4번 갱도와 3번 갱도,막사 등을 잇달아 폭파했다.북한이 지난달 전략적 노선 전환과 함께 예고했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실행에 옮긴 것으로 비핵화 의지를 구체적 행동으로 보인 첫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연 뒤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첫 번째 조치임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20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핵무력과 경제 건설의 병진노선을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한다는 새 노선으로 대체했다. 이후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의 판문점 선언에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명시한 데 이어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비핵화와 체제안전 보장 교환을 합의하기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북한은 핵실험장 폐기를 통해 자신들이 성의를 보였다는 점을 강조하며 향후 대미협상 과정에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적극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2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언급하며 “평화를 위해 상대방에게 상응한 행동 조치를촉구하는 선제조치”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