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지선 통해 지역주의 정치 끝났다”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
“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 이뤘다”

진종인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6·13 지방선거를 통해 지역으로 국민을 나누는 지역주의 정치나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 가르는 분열의 정치가 이제 끝나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방선거에서 여당이 아주 압도적인 그런 승리를 거뒀는데 지역으로 국민을 나누는 그런 지역주의 정치,그리고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가르는 그런 분열의 정치는 이제 끝나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정치에 참여한 가장 주요한 이유중 하나,가장 중요한 목표 중 하나를 이룬 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는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꿈꿔왔던 일이고 3당 합당 후 30여년 세월 동안 많은 사람이 눈물 흘리며 노력한 결과”라며 “다른 지역에서 정치하는 분들은 덜 실감할지 모르지만, 나는 지역주의 정치와 색깔론에 의지하는 분열의 정치를 벗어나야 우리 정치가 발전할 수 있다고 믿었다”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지난번에 우리가 받았던 높은 지지는 굉장히 두려운 것이다. 그냥 우리 어깨가 많이 무거워졌다는 정도의 두려움이 아니라 정말 등골이 서늘해지는, 저는 등에서 식은땀 나는 정도의 그런 정도의 두려움이라 생각한다”며 “높은 기대를 충족하지 못하면 기대는 금세 실망으로 바뀔 수 있는 만큼 정말 무거운 두려움을 함께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진종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