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 도지사-야 국회의원-여 시장·군수 ‘3각 협력’ 과제

도 정치권 새 공조체제 구축 주목
시장·군수 18명 중 민주당 11명
지역구 국회의원 7명 한국당 소속
‘의원 패싱’ 방지 유기적 결합 필요

김여진 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6·13 지방선거를 통해 강원도 정치지도가 뒤바뀌면서 강원도정과 도 출신 국회의원,도내 시·군정간 새로운 공조체제 구축이 정치권 최대 과제로 떠올랐다.전체적으로 구도가 복잡해졌다.

지사는 민주당,국회의원은 한국당,시장군수는 민주당,지방의회는 민주당과 한국당 동거체제로 구성돼 있다.

이번 선거로 도내 시장·군수 18명 중 민주당 소속이 11명,한국당 5명,무소속 2명이다.

하지만 국회의원은 김진태(춘천),김기선(원주 갑),권성동(강릉),이철규(동해-삼척),이양수(속초-고성-양양),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황영철(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의원 등 도 출신 지역구 국회의원 7명이 한국당 소속이다.민주당에는 송기헌(원주 을) 국회의원,도당위원장 심기준(비례) 의원 2명이 있다.

자칫하면 국회의원 패싱도 가능하다.도와 시군이 협조체제를 구축하면 지역구 국회의원을 건너 뛸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문순 도정 입장에서 국비확보를 위해 국회의원과 시군을 유기적으로 결합시키는 것도 큰 숙제다.민주당 차원에서는 내달 도의회 원구성이 끝난 후 당정협의체와 권역별 협의체 구성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당 소속 시장·군수협의회와 지방의원협의회 등이 거론된다.

시·군의 경우 도정과의 협력이 필수적인만큼 먼저 손을 내밀 가능성이 높다.한국당 소속의 김한근 강릉시장 당선자는 최근 당선자 교례회에서 “외로운 섬처럼 남겨두지 마시고 화합하자”고,같은 당 최명서 영월군수 당선자는 “선거기간 때처럼 영월에 자주 와달라”고 최 지사에게 각각 요청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여당 3선 도지사가 된 최문순 지사의 역할론이 관심받고 있다.2기 도정을 거치면서 야당 국회의원들과의 공조경험이 있는만큼 당 소속 단체장 및 지방의회와의 가교 역할에 나설지 주목된다.심기준 민주당 도당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야당으로 출마하신 분들이나 지지자 분들 모두 강원도민이므로 도민을 위해 협력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했다.한국당 도당위원장으로 일한 이철규 국회의원도 “당이나 소속이 다르다고 해서 단체장들과의 관계를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