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 철도 이어 고성∼원산 도로 현대화 협력 합의

남북 도로협력회담서 합의
동해선 ·경의선 현대화 후 확대
공동연구단 구성·조사 진행

박지은 2018년 06월 29일 금요일
내달 중순 예정된 남북 동해선 철도(제진~금강산) 연결구간에 대한 공동점검에 이어 남북이 고성에서 원산까지 도로 현대화 작업을 진행키로 해 동해축을 중심으로 한 강원도·북강원도 간 남북SOC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남북은 28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간 도로 연결 및 북한 지역 도로 현대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도로협력 분과회담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와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를 우선 현대화하고 이를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이와 관련,남북은 도로 현대화 구간에 대한 공동조사를 먼저 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을 구성한다.

현지 공동조사는 남북 철도와 마찬가지로 경의선 도로에 대한 조사가 8월 초 먼저 이뤄진 후 동해선 현지 공동조사가 진행된다.

남북은 도로 현대화의 기술적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도로건설과 운영에서 필요한 선진기술의 공동개발에 협력키로 하고,공사범위와 현대화 수준은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대화 구간의 제반 대상을 국제기준에 준해 지역적 특성에 맞게 정하기로 했다.

도로 현대화를 위한 설계와 시공은 공동으로 진행하고 착공식은 필요한 준비가 이루어지는 데 따라 조속한 시일 내에 진행키로 했다.

이날 합의된 고성~원산 연결 도로는 강원도가 국토교통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안건이다.이는 남북7축 고속도로망을 완성하는 것으로 현재 속초~고성까지 이어진 도로를 원산까지 연결하는 것이다.고성에서 원산까지는 불과 30㎞거리다.이 도로가 연결되면 금강산 관광재개와 이산가족 상봉 시,육로 이동 주요 구간으로 활용된다.특히 도는 북방경제 시대의 출발점인 북강원도 원산과의 연계 발전안 마련에 착수한 가운데 원산까지 직통 도로가 연결되면 남북평화경제시대 육로에 이어 철도,항공,해상까지 남북 평화길이 조기 구축,강원도 중심 역할론이 더욱 부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재명 도 건설교통국장은 “고성~원산 간 도로가 연결되면 동해선 철도는 물론 춘천~철원~북측 평강~세포~원산까지 이어지는 남북 5축 도로연결망을 완성하는 노선 역시 조기 구축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