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꽃

이건원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경포호 외롭다고

연꽃이 살짝 피었네

분홍색 흰색

고상한 신사임당이

한뜸한뜸 수를 놓아

7월의 호변(湖邊)은 그림 한폭

영롱한 이슬을 받아

양손 그득가득하면

슬그머니 비우는 무욕(無慾)

탐스런 꽃몽오리

붓 같기도 하고

새색시 입술같기도 한 그 자태

너무 귀티가 나

벌나비는 멀리멀리

숨어서 바라보기만 하네

진흙속 우아한 미소

연꽃이 말을 건다면

연담(戀談) 종일 나누고 싶네 그려



이건원·시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