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도의회 ‘ 도내대학 구하기’

대학기본역량진단 재정지원 불이익 위기
도 “ 강원 홀대 교육분야 확산”
최지사, 교육부장관 면담 예정
도의회, 정책건의안 제출 계획
23일 총장협의회 공동대응 모색

오세현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속보=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인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잠정결과에서 강원도내 대학 16곳 중 11곳이 2단계 진단 대상으로 분류돼 재정지원 불이익 위기에 직면(본지 7월5일자 2면 등)하자 강원도와 강원도의회가 교육부를 상대로 공동대응하기로 했다.도는 11일 “도내 16개 대학 중 5개 대학만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되고 11개 대학이 2단계 평가 대상에 포함된 것은 강원 홀대가 교육분야까지 확산된 결과”라며 “8월 말 최종결과 발표 전에 최문순 도지사가 교육부 장관을 직접 만나 공식적인 정책개선 요청 문서를 제출하고 강원도의회 차원에서 정책개선 건의안을 제출하는 등 다각도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1단계 진단 잠정결과에서 강원도는 평가대상 학교 16곳 중 31% 수준인 5곳만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전국 평균 64%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데다 같은 권역으로 묶인 대구·경북·충청과 비교해서도 선정비율이 낮다.대구·경북·강원권역으로 묶인 4년제 대학의 경우 대구·경북권 대학은 평가대상 중 75%가 예비자율개선대학에 선정된 반면 도는 8곳 중 3곳(37%) 선정에 그쳤다.전문대 역시 같은 권역으로 묶인 충청대학은 100% 예비자율개선대학에 포함됐지만 도는 25% 비율을 보였다.

도내 대학 대부분이 2단계 진단을 거쳐 역량강화대학과 재정지원제한 대학에 포함될 경우 재정지원 불이익을 받고 정원을 감축해야 한다.더욱이 2년 후인 2021학년도 대입부터 도내 대학들의 정원 충족률이 60.2%에 그쳐 정원 미달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이번 대학기본역량진단 최종결과가 지역대학과 지역사회에 미치는 파장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도는 오는 23일 오후 2시 도청에서 강원지역대학 총장협의회를 갖고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