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평화부지사’ 신설, 강원도는?

강원·경기 남북현안 대비 조직개편
“도 지원체제 조기 정비해야” 지적

박지은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강원도와 경기도가 동해축과 서해축 중심으로 남북SOC를 비롯한 남북현안 선점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조직개편 경쟁도 치열하다.도는 7월 1일자 조직개편을 통해 남북교류담당관을 신설했고,접경(평화)지역의 올림픽 사이트화 등을 전담하는 평화지역발전본부TF를 출범시켰다.TF는 문화·경관·숙식 등 3개 과로 구성된 가운데 오는 9월 조직개편을 통해 총괄기획과(현 균형발전과)등 2개 과를 추가해 정식 국(局)으로 출범한다.

해당 국은 강원평화특별자치도를 비롯해 접경지역 규제완화 등을 중점 추진한다.특히 평화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이 제정되면 제2개성공단인 철원 평화산업단지 조성,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화,북강원도 특구 간 연계 발전안 등이 큰 틀에서 가능해진다.또 최문순 지사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민선 7기 특보단에 남북교류 등을 전담하는 특보단을 구성키로 했다.

경기도 역시 조직개편 등을 통해 서해축 중심의 남북현안 뒷받침에 나섰다.가장 눈에 띄는 것은 ‘평화부지사’신설이다.해당 직은 연정부지사를 폐지한 것으로 신설될 평화협력국을 총괄하며 남북평화협력 정책 개발·조정에 관한 업무를 전담한다.특히 첫 평화부지사에는 동해 출신 이화영 전 의원이 발탁돼 눈길을 끈다.

경기도의 발빠른 대응에 대비,강원도도 조직과 인사 등 지원체제를 조기에 갖춰야 한다는 지적이다.특히 남북 철도와 도로,통일경제특구 조성 등 주요 남북현안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도청 내에도 대북 전문가 등을 영입해야한다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어 최문순 지사의 최종 선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