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 인프라구축·규제완화로 지역관광 활성화해야”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 참석
면세점 설치·예산지원 등 요청
이낙연 총리 “도 건의사항 검토”

박지은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강원도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안보관광지의 출입간소화와 면세점 지원확대 등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개최했다.이날 회의에서는 지역주도형 관광사업이 논의됐으며 평창올림픽 성공개최에 대한 강원도의 노력이 재평가되기도 했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올림픽을 통해 강원도를 비롯한 지역관광의 활성화 기반이 전면 개선된만큼 인프라 구축 및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이어 지역에 면세점을 설치,외국인 관광객들이 지역에서도 자유롭게 쇼핑할 수 있는 여건 조성과 관광상품화와 연결된 지역 상설공연 활성화를 위해 국가차원의 지속적인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또 남북평화 무드 조성으로 DMZ관광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통일전망대를 비롯한 안보 관광지의 출입절차 간소화 등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최문순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는 국가와 정부,지역이 합심해 치른 행사로 이 자리를 빌어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평창올림픽의 제일 큰 성과는 한반도가 평화롭고 안전한 지역이라는 점을 전 세계에 알리며 평화 가치를 확산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강원도 건의사항은 대북제재 완화 등 규제를 받는 것이 아닌만큼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특히 이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최 지사를 지목,“평창올림픽은 최 지사가 없었으면 성공할 수 없는 올림픽이었다.열심히 해줘 감사드린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정부는 이날 회의를 통해 지역 간 또는 생활권을 기반으로 한 기초 단위의 한국형 DMO(목적지 마케팅 기구)를 설립,지역주도형 관광사업을 확산하기로 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