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명단확정까지 수주간 이견 문화예술인사 제외

도-통일부 방북단 규모 협상지연
최초 계획 인원서 절반으로 축소

박지은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도내 방북단은 승인 확정 직전까지도 난항을 겪으며 가까스로 최종 명단이 확정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통일부는 지난 3주 가까이 도와 방북단 명단을 놓고 이견을 보이며 협상에 나섰고 도는 철통보안 속에 절충안을 통해 정부측과 협상,도내 방북단 명단을 확정했다.최종 도내 방북단 규모는 14명이다.당초 도는 해당 인사들 명단 외에 도내 문화예술인 명단도 올렸다.또 각 부문 대표 인사들의 합류도 추진하면서 도내 방북단 규모는 현 확정 인원보다 2배 가까이 웃돌았다.그러나 통일부는 유엔 대북제재 상황에 이어 러시아산으로 원산지가 바뀐 북한산 석탄이 국내로 반입된 의혹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안,방북단 규모를 대폭 줄일 것을 도에 지속적으로 요구했다.이 과정에서 당초 명단에 포함됐던 도내 문화예술 등 각 부문 인사들이 제외됐다.

특히 통일부는 당초 최 지사의 방북을 허가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전해 과도한 간섭 논란이 일었다.특히 청와대와 통일부 등에서 최 지사의 남북교류에 제동을 걸고나오는 등 정부와 지자체간 갈등을 빚기도 했다.이로 인해 도내 3개 자치단체장 방북 승인도 혼선이 계속됐다.도는 통일부와 지속적인 협상을 통해 자치단체장 합류가 뒤늦게 결정됐다.

도 관계자는 “도내 방북단 확정과 관련해 정부와의 협상이 매우 힘들었다”며 “어려운 과정을 거치며 방북 승인을 받은만큼 방북기간 동안 강원도와 북측 간 체육 교류와 각 부문 교류를 이어갈 수 있는 해결 방안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