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블링과 방탄소년단(BTS)

이광우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 이광우 원주 봉대초 교사
▲ 이광우 원주 봉대초 교사
하얀 돌고래가 바다를 헤엄치고,까만 우주 공간에 별들이 반짝이고,예쁜 꽃들이 피어난다.얼마 전 우리 반 아이들과 함께 미술시간에 한 마블링 작품들 속에는 많은 이야기들이 숨어 있다.마블링은 미술 기법의 한 가지로 기름이 물에 뜨는 성질을 이용하여 꾸미는 것이다.똑같은 색깔의 물감을 떨어뜨리지만 각자 나무젓가락으로 어떻게 표현하는가에 따라 다른 모양과 색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아이들이 무척 재미있어 하는 미술활동이다.

교실 뒤편에 붙여놓은 마블링 작품을 보며 우리 아이들을 생각해 본다.스물일곱명 모두 꼭 같은 게 하나도 없어 보기 좋고 소중하다.교실에서 여덟 달 가까이 함께 살면서 나는 아이들 한명 한명을 소중한 다른 존재로 보고 있었나 싶다.생김새와 성격도 다르고 좋아하는 것도 다른 아이들을 내가 가지고 있는 틀과 잣대에 맞추려고만 했다.쉬는 시간마다 피구를 하고 싶어 하는 아이들에게 조용히 교실에서 앉아 놀기를 바라고,친구들과 떠들며 공부하고 싶은데 지루한 내 얘기만 들으라고 한 것 같다.우리 아이들 삶에서 자기 스스로 선택해서 결정할 수 있는 게 얼마나 있을까?학교 공부를 마치고 마음껏 뛰어 노는 아이들이 몇이나 있을까?

요즘 방탄소년단(BTS)이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하고 난 뒤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미국 유명한 음악차트에서 1등을 하고 케이팝을 세계에 알렸다는 기사가 쏟아져 나왔다.그리고 케이팝이 50억 달러(약 5조 7170억 원)크기의 산업으로 성장했다고 계산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하지만 방탄소년단은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을 사랑하라”고 얘기한다.그들이 부르는 노랫말에는 우리 어른들이 꺾어버린 아이들의 꿈들이 있고 삶이 있다.많은 청소년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좋아하는 까닭은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어른들에게 듣고 싶은 말들을 대신 해주기 때문은 아닐까 싶다.

아침에 학교로 가는 딸,아들에게 오늘 하루 친구들과 즐겁게 지내다 오라고 얘기하고 싶다.공부 열심히 하고 학원도 빼먹지 말고 꼭 가라는 말 대신 좀 더 아이들 마음을 이해하는 말들을 하고 싶다.어린 시절부터 남들과 비교당하고 작은 실패도 너그럽게 봐주지 않는 사회 속에서 사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다.우리 어른들도 다 겪은 일이니까 말대꾸 하지 말고 그냥 잘 견디라고,시키는 대로 하면 다 잘 될 것이라는 얘기는 하고 싶지 않다.내 마음대로 색을 쓰고 마음껏 휘저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마블링 작품을 만들 듯이 우리 아이들 삶도 스스로 만들어 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우리 어른들은 아이들이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 될 수 있게 도와주어야 한다.

5년전 방탄소년단이 세상에 처음 나오며 부른 노래 ‘노 모어 드림(No More Dream)’의 노랫말 이다.“제발 강요하진 말아줘.어른들과 부모님은 틀에 박힌 꿈을 주입해.장래희망 넘버원 공무원,강요된 꿈은 아냐.9회 말 지옥 같은 사회에 반항해.억압만 받던 인생 네 삶의 주어가 되어봐.네가 꿈꿔온 네 모습이 뭐야? 너의 길을 가라고 단 하루를 살아도”.앞으로 방탄소년단이 자신들 그룹 이름처럼 사회편견과 억압을 막아내고 당당히 자신들의 삶을 멋지게 사는 어른이 되길 꿈꿔 본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