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접경지 활용 위해 정부차원 규제완화·재정지원 필수”

■ 본사 주최 강원시대 DMZ 국제포럼
“통일 전 독일의 지원 참고해야
군사보호구역 해제·완화 필요
개발제한 풀릴땐 큰 기회 맞아
강원도 남북협력의 공간돼야”

김여진 2018년 11월 09일 금요일
한반도 신경제지도와 북방경제에 대비,평화지역과 비무장지대(DMZ) 활용을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규제완화와 재정지원이 필수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강원도민일보는 8일 화천 종합사회복지관에서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송석두 도행정부지사,최문순 화천군수,육동한 강원연구원장,윤경우 국민대부총장,서신구 한국은행강원본부장과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번영의 강원시대 DMZ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슈테판 잠제 콘라드 아데나워 재단 소장은 “독일 분단 당시 접경지역에 정부 차원의 지원이 대규모로 이뤄졌다”며 “이것이 통일 전 접경지역 생활개선과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김범수 강원연구원 통일·북방연구센터장은 주제발표에서 접경지역 규제와 관련,“도시지역 내 군사시설보호구역을 선별적으로 해제하거나 협의위탁구역으로 완화해야 한다”며 “군 작전 위주의 과도한 규제를 해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중석 사장은 인사말에서 “남북화해에 따라 접경지 개발제한이 풀리고 재산권 행사제약이 사라지면 이전에 상상하기 어려웠던 큰 기회를 맞을 것”이라고 했다.최문순 화천군수는 “화천 등 강원도는 남북 신뢰구축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갖고 있다”며 “그 중심에서 있는 DMZ라는 평화시대 최고 가치에 숨결을 불어넣자”고 말했다.

송석두 도행정부지사는 “디엠지에 대한 합의를 어떻게 이끌어내어 평화의 힘을 어떻게 끌고 갈 것이냐가 중요하다.강원도가 다시한번 대한민국을 견인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육동한 강원연구원장은 “올림픽 이후의 준비는 실전인만큼 모든 준비와 자세가 달라져야 한다”며 “정부와 지역이 할일을 엄격하게 구분해 실사구시적으로 선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를 공동후원한 국민대 윤경우 부총장은 “강원도에서 남북 협력의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이 핵심”이라며 “평화와 번영의 플랫폼 구상이 동북아 협력을 통해 실현되길 기원하며 대학 차원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