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천 작은영화관 올해 관람객 10만명 돌파

관람료 저렴 주민들에 인기
외출외박 군장병도 자주 방문
콘서트 등 문화예술 공간 이용

이수영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 화천군 상서면 ‘DMZ시네마’는 최신작 상영은 물론 영화이음 콘서트 무대로도 활용되고 있다.
▲ 화천군 상서면 ‘DMZ시네마’는 최신작 상영은 물론 영화이음 콘서트 무대로도 활용되고 있다.

화천지역 ‘작은 영화관’ 3곳의 올해 누적 관람객이 10만명을 훌쩍 뛰어 넘었다.올해 1~9월까지 산천어시네마는 4만7670명,토마토시네마는 3만7888명,DMZ시네마는 2만9069명 등 모두 10만6527명의 관람객을 끌어 모았다.

도입 5년째를 맞은 화천의 ‘작은 영화관’은 멀티플렉스 못지않은 안락한 관람시설과 저렴한 식음료 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건립 첫해인 지난 2014년 3572명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누적 관람객 36만2647명을 기록해 올 연말 50만명에 육박할 전망이다.주민과 청소년들이 멀리 춘천까지 나가지 않아도 손쉽게 최신 영화를 저렴한 가격에 관람할 수 있게 됐다.특히 외출·외박 군장병들을 지역에 머무르도록 하는 필수 코스로 자리 잡았다.

‘작은 영화관’은 개봉작 상영 뿐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과 높은 활용도가 주목 받는다.12일 산천어시네마에서 시작된 ‘2018 언제나 가고 싶은 우리 동네 영화관-작은 영화관 기획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매년 진행되기 때문이다.매년 열리는 기획전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에니메이션부터 쉽게 만나보기 어려운 국내·외 독립영화 등을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이 밖에도 최근 열린 ‘화천을 톡하다’ 토크쇼가 산천어시네마에서,연말까지 매주 주말 열리는 평화이음 콘서트가 DMZ시네마에서 열리는 등 문화예술 공간으로도 인기다. 최문순 군수는 “작은 영화관이 지역 주민들의 문화적 사랑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수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