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커버스토리 이사람] ‘축구화가’ 우희경 서양화가

“마라도나 집에 놓인 제 작품 봤을때 심장이 덜컹 내려앉았죠”
1998년부터 축구의 매력 빠져
김병지 등 다양한 선수 담아내
마라도나 SNS서 본인작품 발견
강원도 선수 담은 작품 구상
작업실·갤러리 빈티지숍 오픈
초상화 제작 등 저변 확대 계획

한승미 2018년 12월 22일 토요일
춘천에서 인물화를 그리고 있는 우희경 작가는 예술계보다 축구선수들 사이에서 더 잘 알려져 있다.작품 대부분은 선수들의 상반신 모습으로 여러 감회가 담긴 표정들이 인상적이다.인상적인 작품 만큼이나 축구와 인물화에 대한 뜨거운 열기로 축구와 예술 사이 가교를 놓고 있는 우희경 작가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예술인이 아니라 축구선수들 사이에서 더 유명한 작가가 있다.바로 춘천에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는 서양화가 우희경(32) 작가다.주로 축구선수들을 주제로 한 인물화를 선보여 일명 ‘축구화가’라고 불리는 그는 축구를 그리는 예술가로 정평이 나 있다.축구선수를 캔버스에 옮기며 축구와 예술 사이의 가교를 놓고 있는 우희경 작가를 만났다.우희경 작가는 국내외 축구선수들에게 자신이 그린 선수의 인물화를 전하면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다비드 비야 선수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전달하기도 했고 김병지 선수도 만나 그림을 선물하기도 했다.또 유소년 축구 교실에 강수일 선수 벽화를 그려 SNS에 올리자 강 선수가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고 2015년 FA컵 결승전 포스터를 그려 수상한 경험도 있다.

▲ 우희경 작가가 춘천 소재 작업실에서 작업을 하고있다. 서영
▲ 우희경 작가가 춘천 소재 작업실에서 작업을 하고있다. 서영
세계적인 축구선수 ‘마라도나’의 집에 그의 작품이 있는 것도 유명하다.우 작가는 2017년 마라도나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추첨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는 소식을 듣고 그에게 선물할 작품을 4개나 준비했다.U-20 월드컵 조직위원회가 우 작가에게 직접 마라도나에게 작품을 전달할 기회를 준다고 해 두 작품을 갖고 현장을 찾았다.하지만 현장상황이 변경돼 직접 전달할 수 없게 됐고 경호원을 통해 그림 전달을 부탁해 확실한 전달 여부를 알 수 없게 됐다.그러던 지난 3월,마라도나의 SNS를 보다 우 작가의 심장이 덜컹 내려앉았다.마라도나가 축구경기를 보고 있다며 자신의 집을 찍어 올린 사진에 자신이 선물한 그림 2점이 나란히 놓여있던 것이다.우희경 작가는 “20여년만에 마라도나가 방한했을 때 마지막이라 생각해서 꼭 직접 그림을 전달하며 어필하고 싶었는데 아쉬웠었다”며 “작품이 마라도나의 집에 있는 것을 발견하고 축구 팬으로서도 그림을 그리는 작가로서도 굉장한 보람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 마라도나가 SNS에 올린 사진의 텔레비전 아래에 우희경 작가의 작품이 진열돼 있다.
▲ 마라도나가 SNS에 올린 사진의 텔레비전 아래에 우희경 작가의 작품이 진열돼 있다.
축구에 대한 관심은 1998년부터 생겼다.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었던 우 작가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한일전의 일본 원정경기에서 이민성 선수의 중거리 역전골이 들어가는 것을 보며 축구의 매력을 느끼게 됐다.이후 2002년 월드컵과 유럽리그 등에도 관심을 갖게 됐고 둘째 가라면 서러울 자타공인 축구 팬이 됐다.그러다보니 자연히 그림의 소재도 축구선수들이 됐다.가장 많이 그린 선수는 단연 가장 좋아하는 선수인 ‘마라도나’였다.슈퍼스타인 만큼 언론이나 경기에 노출될 때마다 회자되는 사건들이 있어 마라도나 그림만 20여개에 이른다.자주 화폭에 등장하는 인물은 주로 90년대 활약한 선수들로 발데라마,나카타,레코바,호나우두 등이 있고 국내 선수로는 김병지,이영표,차두리,이승우 등이 있다.인물화를 주로 그리는 우 작가는 최근 축구 세리모니나 당시 경기상황 등 축구경기의 스토리를 녹여낸 작품들도 작업하고 있다.

우 작가는 어릴 때부터 손재주가 있어 그림을 그리거나 낙서하는 것을 좋아했다.적성을 살려 강원대 디자인학과에 입학했으나 컴퓨터 위주의 작업이라 실제 그림을 그릴 기회는 거의 없었다.어느날 일러스트 과목을 수강하다가 수작업으로 그림을 그릴 기회가 생겼는데 다른 수업과 달리 큰 흥미를 느꼈다.작업물을 본 교수님 역시 디자인이 아니라 서양화 쪽에 장기가 있을 것 같다고 추천했고 이후 학업과 관계 없이 취미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전업작가의 길을 걷기 전 디자인회사와 영화 ‘국제시장’ 세트팀으로 일하는 등 다양한 직업을 거쳤지만 역시 그림을 그릴 때가 가장 즐거웠다.2014년 춘천에 작업실을 꾸린 우 작가는 벽화와 초상화 의뢰를 받아 일하고 그 외의 시간에는 자신의 작품활동에 열중했다.서울,울산을 비롯해 효자동 인근 축구교실,약사길 담벼락 등 춘천 곳곳의 음식점이나 카페에서 그의 벽화를 만날 수 있다.

▲ 방한한 스페인 축구선수 다비드 비야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전달한 우희경 작가.
▲ 방한한 스페인 축구선수 다비드 비야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전달한 우희경 작가.
우희경 작가는 강원도의 축구선수들을 위한 작품도 만들고 싶다고 했다.우 작가는 “손흥민 선수가 활약했던 지난 월드컵 때 춘천 거리에 ‘춘천의 아들(Son of Chuncheon)’을 주제로 한 벽화 작품을 그리고 싶었지만 진행하지 못해 아쉬웠다”고 밝혔다.‘Son(손)’은 손흥민 선수의 등번호에 새겨진 이니셜이자 영어단어 ‘아들’이라는 뜻을 가진 중의적 표현이다.또 강원도 출신인 만큼 강원FC에 대한 애착이 있어 선수 개개인을 초상화로 그려 선물하면서 응원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마음을 비쳤다.

축구와 예술을 접목해 예술로서 축구를 알리는 것도 목표 중 하나다.20대에는 축구를 소재로 한 갤러리 겸 카페를 열고 작품을 전시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최근 그 꿈에 한발짝 다가갔다.지난 5월 춘천 시내에 작업실과 갤러리를 겸한 빈티지숍을 오픈하고 작품을 전시하고 축구 유니폼과 축구 관련 상품 등을 비롯한 빈티지 물품을 함께 판매하고 있다.또 작품소장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미술의 저변확대를 꾀하기 위해 저렴하게 초상화 작품을 판매할 계획이다.여행지 등에서 빠르게 작업하는 인물화가 아니라 작품 의뢰를 받고 며칠 동안 작업해 찾아갈 수 있도록 수준 높은 작품을 선보인다.우희경 작가는 “축구 팬으로서 축구장의 벽화를 그리는 것이 최고의 꿈이자 목표”라며 “스포츠 브랜드나 축구 구단과의 컬래버레이션 작업 등을 통해 많은 축구 팬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