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오승환·추신수 ‘프리미어12’서 볼 수 있을까

11월 야구 최강 12개국 대회
도쿄올림픽 출전권2장 걸려
빅리거들 대표팀 합류 관심

박창현 2019년 01월 04일 금요일
올해 11월에 열리는 세계 12개 야구 최강국 결정전인 제2회 프리미어 12에서 코리안 빅리거들이 태극마크를 달지 관심이 쏠린다.프리미어 12에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2장이 걸렸다.

올림픽 개최국 일본이 본선에 자동 출전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프리미어 12에서 대만, 호주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최상위 팀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머쥔다.한국 야구는 2013년·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거푸 예선 탈락하는 등 최근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
▲ 오승환(콜로라도 로키스)
▲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도쿄올림픽에 가려면 무조건 올해 프리미어 12에서 잘해야 한다.당연히 포지션별 최고 선수로 대표팀을 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위기의 한국 야구를 살릴 영웅들로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 등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도 뽑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당연히 등장한다.아직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 빅리거들의 출전과 관련해 내놓은 명확한 방침은 없다.올림픽이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일정이 한창인 2020년 7월 24∼8월 9일에 열리기에 각 팀 25인 로스터를 포함한 40인 로스터에 든 빅리거가 올림픽 무대를 밟긴 어렵다.미국 언론에 따르면 MLB 사무국은 40인 로스터 제외 선수들의 프리미어 12,올림픽 출전을 허용할 것으로 알려졌다.선수들은 구단의 승낙을 먼저 받아야 한다.

류현진,오승환,추신수는 25인 로스터에 드는 귀한 선수들이다.올림픽 출전은 어렵더라도 정규리그가 끝난 뒤인 11월 2∼17일 열리는 프리미어12에는 구단의 승인을 받으면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다.이들에게 줄 혜택은 없지만,이들의 애국심에 기대를 걸고 KBO 사무국이 출전 의사를 타진해야 할 판이다.

가장 합류 가능성이 큰 선수는 오승환이다.올해 콜로라도에서 1년 더 뛰어야 하는 오승환은 이미 국내 복귀 의사를 강력하게 밝혔다.콜로라도의 포스트시즌 진출 여부 등을 봐야 하나 시즌 후엔 자유계약선수(FA)가 되기에 오승환의 대표팀 합류를 막을 걸림돌은 없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