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계간지 시와소금 추천 시] 빈산.1

이영춘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마을 논바닥이 다 말라갔다

먼 산 바라보며 빈 쌀독 빠각 빠각 긁어대던 어머니

산그늘 중턱엔 뻐꾸기 소리 요란한데

마른 젖 물리고 긴 뻐꾸기 울음소리로 울던 어머니



이영춘·시인



이영춘

1976년 ‘월간문학’ 신인상 등단.시집으로 ‘봉평 장날’ 외 다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