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진태 “홍준표·김무성·황교안 다 경쟁하자”

내주 당 대표 출마 공식입장 발표
“황 전 총리 입당 환영, 검증 필요”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당대회, 황교안 전 총리 입당 등 정치현안에 대한 생각을 말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다음주중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당대회, 황교안 전 총리 입당 등 정치현안에 대한 생각을 말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다음주중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대표 출마선언을 앞두고 있는 김진태(춘천) 의원은 16일 “홍준표·김무성 전 대표도 (당 대표 출마) 생각이 있으실텐데 두분 다 전당대회에 나오길 바란다”며 “황교안 전 총리도 나오는데 이것저것 따질 것 없이 다 나와서 자유롭게 경쟁해보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당대회가 마치 마이너리그처럼되고 밖에 대선후보가 따로 있는 것 같은 기현상은 좋지 않다”며 “다 들어와서 같이 뛰고 경쟁하는 것이 전당대회 흥행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황 전 총리의 입당을 두고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검증은 필요하다며 견제했다.그는 “황 전 총리가 우리 당의 큰 자산임에는 분명하지만 어제 입당하고 당대표에 나선 점과 당이 어려울 때 조용히 있었던 최근 2년동안의 행적에 대해 설명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김 의원은 당대표 출마와 관련해 “다음주에 구체적인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며 “이미 모든 것을 행동으로 보여줬고 앞으로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