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축구 경주한수원 감독 성폭력 폭로

한국여자축구연맹 진상조사 착수

박창현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여자 실업축구팀을 이끌던 감독이 팀 내 구성원에 대한 성폭력 사건으로 물러났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연맹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22일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전 감독 A씨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이날 한 매체는 창단부터 팀을 이끌던 A씨가 갑자기 자취를 감춘 배경에 성폭력사건이 있었다는 관계자 주장 등을 전했다.

A씨가 선수단 소속 B씨에게 지속해서 성폭력을 저질렀고 이를 알게 된 구단이 지난 시즌 도중 A씨를 내보냈다는 내용이다.또 해당 구단은 감독의 성폭력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선수들의 입막음을 시도한 정황도 포착됐다.

실제 경주 한수원의 지난해 리그 경기 기록지를 보면 9월 중순부터 A씨가 아닌 코치가 감독란에 이름을 올리고 서명했다.특별한 언급 없이 대행 체제가 이어지자 연맹도 이유를 파악하려 했으나 경주 한수원 측은 ‘개인 사정으로 감독이 물러났다’고만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 한수원은 창단 2년 차인 지난 시즌 WK리그 정규리그 2위에 올랐고 챔피언결정전에서 ‘절대 1강’ 인천 현대제철의 벽에 막혀 준우승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