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첫 PGA투어 출전 최호성 9오버파 ‘컷탈락’ 도전 마감

한귀섭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낚시꾼 스윙’으로 이름을 날리며 생애 첫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에 출전한 최호성(46·사진)의 도전이 컷 탈락으로 막을 내렸다.

최호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60만 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더블보기 2개를 묶어 5오버파 77타를 쳤다.이로써 사흘간 합계 9오버파 224타를 기록한 최호성은 출전 선수 156명 중 공동 138위에 그치며 컷 통과 기준인 3언더파에 미치지 못했다.

최호성은 스윙한 뒤의 동작이 마치 낚시꾼이 낚시 채를 잡아채는 동작과 비슷하다고 해 ‘낚시꾼 스윙‘이라는 별칭으로 지난해 전 세계 골프계에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한국과 일본에서 주로 뛴 그는 이 대회 초청장을 받아 처음으로 PGA 투어에 처음으로 출전했다.컷 탈락으로 마지막 라운드는 치를 수 없게 됐지만 대회 전부터 일거수일투족이 주목받으며 인기를 톡톡히 실감했다.

한편 이번 대회 한국 선수 중엔 속초 출신 김시우(24)가 공동 7위(9언더파 206타)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김시우는 3라운드 스파이글래스 힐GC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