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남자싱글 6위

프리스케이팅 잦은 실수로 158.5점
쇼트 전체2위 불구 메달획득 실패

한귀섭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한국 피겨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18·휘문고·사진)이 4대륙 선수권대회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지만 긴장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무너졌다.차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최종 순위 6위에 그쳤다.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에 예술점수(PCS) 84.94점을 합해 158.50점을 받았다.자신의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74.42점)보다 약 20점가량 낮은 점수다.

차준환은 지난 8일 펼친 쇼트프로그램 점수 97.33점을 합해 총점 255.83점으로우노 쇼마(289.12점

·일본),진보양(273.51점

·중국),빈센트 저우(272.22점·미국),키건 메싱(267.61점·캐나다),제이슨 브라운(258.89점·미국)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에서 전체 2위를 차지하며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4대륙 선수권대회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그러나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를 연거푸 범해 메달획득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