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8 모독’ 김진태 의원 등 3인 “피선거권 박탈될수도”

한국당, 중앙당 윤리위원회 제소
김병준 위원장 “공청회 발언 부적절”
김진태 의원 “앞만 보고 가겠다”

이세훈 sehoon@kado.net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자유한국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3명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하면서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등록을 마친 김진태(춘천) 의원의 피선거권 박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 행사에서 발표된 내용과 행사에 참석한 의원들의 발언은 부적절했다고 판단된다”며 “비대위원장으로서 이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는 김 의원의 윤리위 제소에 대해서는 “윤리위에서 당원권이 정지된다면 피선거권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 윤리위의 징계 수위에 따라 김 의원은 피선거권이 정지 될 수도 있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나를 심판할 수 있는 건 전당대회에서 당원이지 윤리위원이 아니다”라며 “앞만 보고 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연일 맹공을 퍼부으며 파상공세를 지속했다.

민주당은 또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과 함께 논란 당사자인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의원과에 제출했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