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교 과일간식 예산으로 타 지역 업체만 배불렸다

도내 기준통과 공급업체 전무
지역 생산 과일품종 한정적
인근 타 시·도 업체서 수급
강원몫 연간 7억원 외지 유출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3월 13일 수요일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춘천시를 비롯한 도내 18개 시·군에서 초등 돌봄교실 과일간식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지만 강원도내 시설들이 모두 기준에 미달,연간 약 7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타 지역 업체들이 독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각 시·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는 지난해부터 초등 돌봄어린이 과일간식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지역내 농산물 생산·소비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다.이에따라 춘천시를 비롯한 각 시·군에서는 국·도비 지원을 받아 올해로 2년째 초등 돌봄교실 학생들에게 이 사업을 시행 중이다.사업이 전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지만 정작 도내에는 과일간식 지원에 적합한 업체가 없어 도내 시군에서는 타시도업체를 과일간식 공급업체로 선정하고 있다.올해 전체 사업 예산 6억9200여 만원을 외지 업체가 독식하고 있는 셈이다.

과일간식 지원 업체로 선정되려면 매장 안에서 과일 세척,절단,포장,배송까지 다 이뤄질 수 있어야 하고 농식품부의 심사를 거쳐야 한다.소규모 업체가 주를 이루는 도내에서는 이를 수행할 수 있는 곳이 사실상 없다.지역에서 생산되는 과일 품종이 한정적이라는 점도 문제로 꼽힌다.이 때문에 춘천시는 올해 경기 안성소재 업체와 계약을 했다.그나마 경북 김천에서 과일을 공수했던 지난해와 비교하면 거리가 단축됐다.원주시는 안동 업체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과일간식 지원 사업이 외지 업체에 집중되면서 결국 도내 예산으로 타 지역을 배불린 꼴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더욱이 농식품부가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22년까지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과일간식 지원사업을 확대할 계획이어서 도내 과일간식 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춘천시 등 일부 지자체는 지역 안에서 과일간식 지원사업이 가능할 수 있도록 대책을 세우고 있다.

도내 한 지자체 관계자는 “농식품부가 제시한 과일급식 공급업체 기준이 지나치게 까다로운 측면이 있다”며 “좀 더 신선한 과일을 학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