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美에 양보 의사 없어"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미국과 비핵화 협상 중단 고려”(종합)
평양서 기자회견 “미국은 황금같은 기회 날렸다…김 위원장, 곧 성명 발표”

연합뉴스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일 새벽(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1일 새벽(현지시간) 제2차 북미정상회담 북측 대표단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서 전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러시아타스통신,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일 국무위원장과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