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덕읍 이장 “국책사업보상대책위 해체하라”

“석탄재 발전기금 지역 몫 없어”
국보위 “운영경비 대부분 사용”

김정호 kimpro@kado.net 2019년 04월 01일 월요일
삼척 원덕읍 남부발전 화력발전소 운영에 따른 피해보상금 성격인 석탄재 발전기금을 놓고 주민들 사이에서 내홍이 일고 있다.원덕읍 이장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30일 공청회를 열고 남부발전으로부터 석탄재 발전기금을 받고 있는 국책사업보상대책위원회(이하 국보위) 해체를 요구했다.

비대위는 “석탄재 발전기금은 발전소 가동으로 인해 피해를 보는 주민들에게 돌아가야하는데 국보위는 2017년 6000여만원 전액,2018년 1억3000여만원 중 1억1000여만원을 본인들 인건비와 회의수당,차량유지비 등으로 써버려 주민들에게 돌아오는게 없었다”고 주장했다.또 “국보위 측은 정관에 따라 사용했다고 하는데 주민들은 미세먼지,소음 피해를 입으면서 아무런 보상을 못받은 것이어서 수용이 안된다”며 “이제는 이장들을 중심으로 한 주민자치발전위원회를 만들어 주민들을 위해 발전기금을 쓰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보위는 “당초 남부발전과 협상할때는 석탄재가 연간 70만t 나와 3억원 이상의 발전기금이 나올 것으로 추정했는데 발전소 가동률이 높지 않다 보니 발전기금이 그보다 훨씬 못 미쳐 사무실 운영경비에 거의 들어갔다”며 “이외 여력이 있었으면 당연히 주민들을 위해 사용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이어 “지난해 남부발전에게 연간 3억원 가량의 발전기금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며 “이렇게 되면 사무실 운영경비 1억원을 제외한2억원을 주민들을 위해 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kimpr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