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 산불재난, 전화위복 계기 삼자

고성 속초 강릉 동해 인제 특별재난지역, 이재민 구호 만전을
정부조치·시스템정비·교통 중요성 환기, 교훈·시사점 얻어야

데스크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지난 4,5일 동해안에 초대형 산불이 발생,큰 인명과 재산피해가 났습니다.정부가 총력 대응에 나서면서 다음날 큰불길을 잡고,확산을 막은 것은 불행 중 다행입니다.정부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총력 대응에 나섰고,자치단체와 소방 및 산림당국,군경,주민까지 힘을 모은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입니다.SNS를 통한 상황전파 또한 사태를 공유하고 대응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됐다고 합니다.

이번 산불은 건조 상태가 높고 강풍이 불면서 위험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났습니다.자연 재해라고는 하지만 위험이 경고된 상황이었다는 점에서는 아쉬움과 안타까움이 없지 않습니다.4일 밤 고성에서 시작된 불은 강풍을 타고 산림과 마을을 휩쓸었습니다.밤 시간인데다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은 진화를 어렵게 했습니다.산허리에서 난 불은 1시간여 만에 속초 도심과 해안 쪽에 접근,공포에 떨게 했습니다.밤 11시쯤에는 강릉 시 옥계면에서도 또 다른산불이 나 동해 망상해변까지 번졌습니다.전날 인제 산불도 불길이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산된 것입니다.

이번 불로 1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다치는 인명 피해가 났습니다.3일 간 축구장 넓이 742배에 해당하는 530㏊의 산림이 불탔습니다.400여 채의 가옥과 창고,관광 및 농업시설 1000여 곳이 순식간에 소실됐습니다.정부가 즉각 재난사태를 선포,대응에 나선데 이어 엊그제 피해지역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신속한 대응과 조치를 취한 것은 잘한 일입니다.이런 재난은 초동대응과 사후조치 모두 시간을 다툰다는 점에서 즉각적·전폭적 조치가 관건입니다.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전 재산과 거처를 잃은 이재민을 돕는 일입니다.반짝 관심을 갖다가도 급한 불을 끄고 나면 달라지기 쉽습니다.이재민 구호와 피해복구에 소홀함이 없어야 합니다.다음은 2차 피해를 막고,원인을 철저히 규명하는 것입니다.그래야 교훈을 찾고 유사한 사태의 반복을 막을 수 있습니다.셋째는 이번 산불의 전개 양상을 면밀히 분석,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입니다.자연재난이라고 손을 놓아선 안 됩니다.

이번 산불은 이미 여러 시사점을 던져줍니다.신속한 총력 대응의 중요성을 환기시켜줬고,소방청 독립과 같은 시스템 정비가 신속한 전국적 동원 체제를 가능하게 했습니다.서울양양고속도로는 최단기간 현장 접근을 가능하게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강원도와 자치단체,정부 당국에게 재난대응 시스템과 인프라 확충의 중요성을 환기하고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합니다.엄청난 희생을 통해 값진 교훈을 얻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