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시우, PGA 투어 텍사스오픈 공동 4위

한귀섭 panm241@kado.net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한 속초 출신 김시우(24)가 마지막 라운드에서 주춤하며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시우는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TPC 샌안토니오 AT&T 오크스 코스(파72·7522야드)에서 열린 발레로 텍사스 오픈(총상금 75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더블보기 1개를 엮어 이븐파를 쳤다.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로 우승자 코리 코너스(캐나다)에 5타 뒤졌다.1∼3라운드 연속 단독 선두를 달리며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노렸던 김시우는 이번 시즌 네 번째 톱 10 진입에 만족해야 했다.이날 김시우는 1번 홀(파4)에서 완벽한 어프로치 샷으로 버디를 잡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그러나 3번 홀(파4)에서 티샷이 그린 앞 연못에 빠지면서 한꺼번에 2타를 잃었다.이어 9번 홀(파4)에서도 세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나며 보기가 나왔다.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는 동안 경쟁자들이 타수를 줄여나가며 치고 올라왔다.김시우는 14·15번 홀 연속 버디로 다시 힘을 내봤지만 2라운드 홀인원의 기억이 있는 16번 홀(파3)에서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치며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17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김시우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그린 옆 연못 가장자리에 떨어진 공을 치기 위해 맨발 샷까지 선보인 끝에 보기로 마무리했다.김시우와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코너스가 마지막 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로,PGA 투어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