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방부 제시안 미봉책, 전체부지 환원해야”

범시민대책위 기자회견
“민관군 상생협의체 구성
군사부지 문제 함께 논의”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04월 19일 금요일
▲ 1군사령부 이전부지환원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방부 회신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1군사령부 이전부지환원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국방부 회신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속보=국방부의 1군사령부 일부 부지와 시유지의 맞교환 제안(본지 3월 30일 1면 보도)에 원주시민사회단체가 반발,국방부의 입장 전환을 촉구하고 나섰다.1군사령부 이전부지환원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 회신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범대위는 “국방부가 원주 시민의 의견을 청취하려는 노력은 높이 평가하지만 국방부가 내 놓은 방안은 미봉책으로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될 수 없다”며 전체 부지환원을 촉구했다.

이어 “부대 인근의 태장2동 주민들은 1군사령부 주둔으로 수 십년간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하고 향후 탄도미사일 지휘부대까지 들어설 경우 불안감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국방부가 민·관·군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군부대 이전과 설치에 관한 중장기 계획을 원주 시민과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범대위는 이달 초 시와 국방부,범대위가 함께 참여하는 사회적 기구인 민·관·군 상생협의체 구성을 국방부에 제안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5일 범대위 측에 보내온 회신문에서 1군사령부 북부 부지 4만2천900㎡와 시유지의 맞교환,국군간호병원 부지 10만8천900㎡개발,부지 내 역사관의 시민 개방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미영 onlyjhm@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