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기념재단 설립목적 잊지 말아야

-올림픽 유산 창출못지않게 지역과의 소통도 강화를

데스크 2019년 05월 02일 목요일
2018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유산을 계승, 발전시키면서 관련 시설 관리업무를 전담할 ‘2018평창 기념재단’이 1일 평창조직위원회가 있었던 건물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유승민 IOC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기념재단은 이미 문화체육관광부 출신의 장진상 사무처장과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사업사무차장을 역임한 최명규 대외협력처장을 임명했습니다.이날 이사회에서는 당연직 이사 10명 외에 선임직 이사 5명도 선임해 이사진 구성을 모두 마쳤습니다.

기념재단은 당초 지난 3월 조직위원회 해산총회와 동시에 출범하려했지만 재단이사장과 사무처장 인선 문제 등이 논란을 빚으면서 별도로 개최되는 난항을 겪었습니다.당초 강원도에서 추천한 이사장이 고사하면서 우여곡절끝에 유 위원장이 추대됐고 실무를 총괄하는 사무처장에는 해외 문화원장 출신의 ‘올림픽 비전문가’가 임명됐습니다.이때문에 지역에서는 “기념재단은 올림픽 레거시를 창출하고 발전시키는 일 뿐만 아니라 해당지역과 연계되는 각종 사업을 해야 하는 만큼 위원장이나 사무처장 등 핵심 인사들은 지역을 잘 이해하고 지역과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며 반발하는 기류가 형성되기도 했습니다.

‘동계스포츠 저변확대와 평창가치의 확산’을 비전으로 정한 기념재단은 앞으로 2021년까지 3단계에 걸쳐 남북체육교류·협력사업,평창포럼 등의 올림픽 유산사업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강릉 하키센터,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 등 사후 활용방안이 결정되지 않은 3개 경기장의 시설 관리나 재정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됩니다.이를위해 강원도와 관련시군 등의 추가 지원을 받아 업무를 확대할 계획도 가지고 있습니다.기념재단은 올림픽 유산 창출뿐만 아니라 평창올림픽 이후 지역주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는 실망감과 공허함을 메우기 위한 사업에도 힘써야 합니다.평창올림픽을 준비하고 개최하는데 주역을 담당한 지역을 무시하면 ‘평창가치의 확산’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기우일수 있지만 기념재단을 중앙부처의 ‘낙하산 인사’대상 정도로 인식하게 되면 지역의 강력한 저항을 받게 될 것입니다.기념재단은 설립 목적을 잊지말고 충실히 이행해주길 바랍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