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패륜적 범죄 속출, 가정의 붕괴 우려

-끔찍한 친족 범죄 잇따라, 사회 근간 지킬 안전망 절실

데스크 2019년 05월 03일 금요일
최근 강력 범죄가 잇따르면서 사회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이런 범죄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그 양상이나 수법이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합니다.정신질환에 의한 방화·살인사건까지 속출합니다.지난 4월17일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사건은 평범한 소시민들의 일상조차 예측할 수 없는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돼 있다는 것을 상기시킵니다.조현병을 앓고 있는 피의자 안현득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을 무차별 공격했습니다.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흉기를 마구 휘둘러 11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그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귀를 의심케 하는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지난달 28일 전남 광주에서 12살짜리 여중생이 30대의 의붓아버지에게 살해·유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더 충격인 것은 친아버지에게 가 있던 딸을 불러내 살해했고,친어머니까지 가담했다는 것입니다.자신이 낳고 한때 키웠던 자식을 태연히 살해한 인면수심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의붓아버지에게 성적 학대를 받은 사실을 호소했다가 보복을 당한 것이라고 합니다.12살이면 그저 구김살 없이 꿈을 키워야 할 나이입니다.

가정은 사회를 구성하는 기본 단위이자 공동체의 건강성을 가늠하는 잣대입니다.가정은 자라나는 어린이·청소년들에게 모든 위험으로부터 보호받는 안전지대가 돼야 합니다.가족 가운데서도 부모는 자녀의 안전과 양육을 책임지고 보장하는 최후의 보루여야 합니다.이 사건이 끔찍하고 절망스러운 것은 어린학생이 그 가정과 부모로부터 학대받고 살해됐다는 것입니다.그것도 우발적 동기가 아니라 계획적으로 말입니다.

바로 이 5월은 어린이날과 어버이날이 끼어 있는 가정의 달입니다.자식을 사랑하고 부모를 공경하는 도리이기 이전에 인간의 본성일 것입니다.일련의 사건은 우리사회가 그 본성을 잃어가고 있다는 경종을 울리고 있다고 봅니다.엊그제는 부산에서 조현병을 앓는 50대가 자신을 돌보러 온 친누나를 살해한 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우리나라의 강력사건 중 친족대상 범죄율이 높다고 합니다.전체 살인사건 중 존속대상이 6% 안팎으로 선진국의 1~3%를 훨씬 웃돈다는 것입니다.이 가정해체의 적신호를 엄중하게 봐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