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시 문화도시 신청 한 달 앞두고 대비 총력

선정 시 5년간 200억원 지원
행정협 가동·강원대 협약
“지역여론 수렴 늦어” 지적도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5월 18일 토요일
춘천시가 문화도시 신청서 접수(6월 28일) 한 달을 남겨두고 문화도시 선정에 사활을 걸고 있다.

신청분야는 역사·전통,예술,문화산업,사회문화,지역자율 등으로 구분되며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5년동안 최대 200억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 문화도시 선정에서 고배를 마신 시로서는 이번 공모 선정이 간절한 상황이다.문화도시 조성은 이재수 시장 공약이기도 하다.때문에 지난 3월부터 문화도시정책위원회와 춘천시문화재단 등으로 구성된 실무협의체가 매주 만나 세부 계획을 논의하고 있으며 지난 16일에는 이재수 시장 주재로 11개 관련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상황 보고회를 갖고 행정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강원대와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달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되는 등 문화도시와 연계된 사업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점도 선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신청 접수 한 달을 남겨두고도 총체적인 계획이 시민들과 공유되지 않아 지역사회 여론 수렴 작업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문화예술계 관계자는 “문화도시 선정으로 도시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제대로 된 얘기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시민들의 의견이 포함되지 않은 계획은 지역에서 환영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오세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