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주환경청, 레고랜드 15층 호텔 건설 반대입장 재표명

환경청 “오수 배출로 오염 심화”
범시민대책위 무기한 농성 돌입
정상화과정 제동 사업 차질 예상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5월 18일 토요일
▲ 춘천시 레고랜드 추진조성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원주환경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갖고 하중도 관광지 조성계획 변경 원안 통과를 촉구했다.
▲ 춘천시 레고랜드 추진조성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원주환경청 앞에서 항의집회를 갖고 하중도 관광지 조성계획 변경 원안 통과를 촉구했다.

속보=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의 건폐율·용적률 상향조정안(본지 3월11일자 3면 등)이 경관 및 환경훼손과 무관하다는 용역결과가 나왔으나 환경부가 15층 규모 호텔 건설에 반대 입장을 재표명,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이와 관련,춘천시 레고랜드 추진조성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이부영)는 강원도가 제출한 원안 통과를 촉구하며 17일부터 원주환경청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정만호 도 경제부지사는 이날 오전 원주환경청을 방문,박연재 청장과 면담을 갖고 춘천 호반(하중도)관광지 조성계획 변경안에 대한 경관 부문 환경영향평가 협의 조기 완료를 요청했다.정 부지사는 “사업성 향상을 위해 건폐율·용적률 상향이 필요하고,용역 결과 환경 관련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그러나 박 청장은 “15층 규모 호텔을 건설하면 오수 배출과정에서 수질 오염 등이 심화되고 상수도 보호지역에 고층 건물을 짓는 것 자체가 환경,경관 훼손 우려가 크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이어 레고랜드 추진조성 범시민대책위도 박 청장과 면담을 갖고 원안 통과를 촉구했으나 박 청장은 같은 입장을 재표명했다.이에 따라 대책위는 이날부터 환경청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대책위는 성명을 발표,“오랫동안 이중삼중 규제를 받은 춘천이 상수원 보호를 이유로 대형개발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린다면 지역경제는 더 침체될 것”이라며 “원안 협의 완료를 촉구하며 환경청이 불응한다면 무기한 농성 등으로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7년 간의 장기표류 끝에 정상화 수순을 밟고 있는 레고랜드 사업이 환경청 협의에서 제동이 걸리면서 사업 추진에 차질이 예상된다.

도는 최근 환경청에 5층·12층·15층 규모의 호텔 건설에 따른 경관시뮬레이션 결과,모두 산지 스카이라인을 유지하며 7부 능선을 저해하지 않는다는 환경보전방안 검토 용역 결과보고서를 전달했다.그러나 환경청은 8부 능선 이하 검토를 주문,15층 규모 호텔 건설에 부정적이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