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달 해제 대진원전 예정지 ‘기회의 땅’ 변모

[기획취재] 삼척 스마트산단 조성사업 현황·과제
관련용역 착수·행정절차 속도
시, 2021년 하반기 착공 예정
기업유치·주민 피해보상 숙제

김정호 kimpro@kado.net 2019년 05월 27일 월요일
삼척스마트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청신호가 커졌다.선결 조건인 근덕면 동막리·부남리 대진원전예정구역 고시 해제가 내달 초 이뤄지기 때문이다.시가 수소 산업을 육성하는데 있어 전초기지될 스마트산단 조성 사업 추진 현황과 과제를 점검했다.

시는 지난 2017년 수소산업 로드맵을 수립했다.수소산업 로드맵을 실현시키는 핵심이자 기반인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사업은 지난해 3월 타당성 조사 용역에 들어가며 첫발을 내딛었다.스마트산단에는 수소 생산·액화 플랜트와 대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단지,수소 관련 기업체들이 들어선다.

시는 대진원전예정구역(317만㎡) 중 78만2000㎡를 스마트산단 입지로 일찌감치 못 박았다.대진원전예정구역은 시민 다수의 뜻인 원전 백지화에 따라 시가 해결해야 할 숙제로 남을 뻔 했으나 스마트산단 부지로 결정하면서 ‘기회의 땅’으로 변모했다.

지난 2017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이 ‘탈 원전’을 선언하면서 대진원전예정구역 해제가 급물살을 탔다.하지만 정치권에서 탈원전을 둘러싼 논란이 벌어졌고,경북 영덕 천지원전에 대한 지역내 찬반 문제까지 맞물려 대진원전 해제도 차일피일 미뤄졌다.이로 인해 스마트산단 조성 타당성 조사 용역도 지난해 11월 잠정 중단됐다.일정이 다소 늦어졌지만 내달 초 대진원전 해제가 예정돼 스마트산단 조성 사업이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시는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이미 재개했고,내달 원전개발 해제부지 도시개발계획 구역 지정을 위한 용역도 발주한다.이어 내년 중앙투자심사와 부지 매매,실시계획 승인을 거친 뒤 실시설계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에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시가 스마트산단 조성 부지를 사실상 확보한 것은 고무적이지만 기업 유치라는 어려운 과제가 남아있다.스마트산단으로 유치할 기업은 발전단지를 비롯해 60곳에 달한다.10년 가까이 원전예정구역으로 묶여 재산권 행사를 제한받았던 동막리·부남리 주민들에 대한 피해 보상 문제도 풀어야 한다. 김정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