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돼지 열병, 남북한 합동 방역 최선을

-북한서 발생 도내 접경지 비상, 유입 막으려면 협력 필수

데스크 2019년 06월 03일 월요일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북한에서 발생해 도내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ASF는 멧돼지 등을 통해 휴전선을 넘어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접경지역으로 전파될 수 있습니다.북한은 지난달 30일 세계 동물보건기구(OIE)에 “ASF가 압록강 근처인 자강도 한 농장에서 발생해 사육 중인 돼지 99마리 중 77마리가 폐사했고 나머지 22마리는 살처분했다”라고 보고했습니다.

정부는 ASF의 남쪽 유입을 막기 위해 접경지역 10개 시·군을 특별 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위기경보 심각단계 방역 조치를 했습니다.접경지역 10개 시군 농가 353곳에 혈청검사를 통해 ASF 감염 여부를 7일까지 확인하고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 및 거점 소독시설을 설치해 방역하고 있습니다.ASF는 예방 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감염되면 무조건 죽는다고 합니다.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데 출혈과 고열,반점과 고름 등이 나타납니다.사람에겐 전염되지 않습니다.

강원도는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도내 모든 양돈농가에 ASF 방역을 강화했습니다.고성군 남북출입국사무소의 출입 인력과 차량 소독도 강화하고 있습니다.도내는 농가 279곳에서 돼지 52만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이 중 접경지역 5개 시·군 농가 120곳에서 20만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습니다.ASF는 아프리카와 유럽에서만 발생하다 지난해부터 중국,베트남,몽골 등으로 번졌고,북한까지 발병하는 등 감염속도가 빨라 국내 유입 가능성이 높습니다.철저한 방역대책이 시급합니다.

ASF가 북한 전역으로 확산하지 않고 남한 유입을 막으려면 남북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북한은 방역시스템이 남한보다 취약합니다.ASF가 북한 전역에 확산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방역지원 조치를 위해 북한과의 지속적이고 구체적인 협력을 강구해야 합니다.남북한의 ASF 합동 방역은 남북한 돼지 산업을 살리기 위한 피할 수 없는 선택입니다.이와는 별도로 북쪽의 야생 멧돼지가 남쪽으로 오는 것을 막고,휴전선 주변 하천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 조치를 해야 합니다.또 중국·베트남 방문 시 돼지 사육 농가 방문을 자제해야 합니다.ASF 감염시 국내 돼지 산업은 끝장입니다.양돈농가뿐 아니라 전 국민의 협조가 있어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