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수원 피해 횡성 군민의 ‘30년 울분’

-총궐기 대회서 보호구역 해제 촉구, 환경부 외면 말고 대안 찾아야

데스크 2019년 06월 04일 화요일
횡성군민이 원주 상수도 문제로 화가 났습니다.지난 1일 횡성읍에서 열린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촉구 및 횡성군민 총궐기대회에 10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이들은 “원주 상수원보호구역으로 30년간 고통을 받고 있다.이를 대물림시킬 수 없다”라며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외쳤습니다.횡성군민은 ‘원주 상수원보호 구역 즉각 해제’라는 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환경부 등에 대한 거센 발언들을 쏟아냈습니다.

횡성군민은 지난 87년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에 취수장이 건립된 후 상류지역인 횡성읍 39개 마을이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30년 동안 각종 규제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횡성읍 묵계리의 군부대가 2017년 이전했지만 상수원 보호구역이 존치하고 있어 기업유치를 못하고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고 있습니다.또 2001년 횡성댐 건설로 갑천 등 22개 마을이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묶여 횡성은 전체 면적의 30%가 상수원 보호구역에 속해 횡성지역 경제 손실액만 7136억 원이라고 합니다.

횡성군은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위해 발 벗고 나섰으나 효과가 없었습니다.2015년 6월 강원도,원주시,횡성군,수자원공사 등 4개 기관이 원주시민에게 횡성댐 광역 상수도를 공급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실시협약을 맺었으나 4년 동안 진척이 없고,환경부가 “횡성댐 용수량 파악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검토하겠다”라며 해제여부 결정을 미루고 있습니다.이번 횡성군민의 총궐기는 30년 참아왔던 울분을 표출한 것입니다.횡성군민은 “30년간의 고통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라며 18일 군민의 날 행사 때 2차 총궐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원주 상수원보호구역은 횡성군민뿐 아니라 일부 원주시민도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원주시도 일정 부분 공감하고 있습니다.수자원공사와 원주시는 2016년 횡성댐 정수장 시설을 10만t 증설 시 원주시가 연간 12만t을 사용하는 협약서를 체결했습니다.환경부 산하 공기업인 수자원공사는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이 해제돼도 원주시 물 공급에 문제 없다”라는 입장입니다.이는 횡성군민과 같은 주장입니다.환경부는 수자원공사와 횡성군민의 목소리를 외면 말고 대안을 찾아야 합니다.원주시민도 깨끗한 광역 상수도 물을 마실 권리가 있는 만큼 원주시도 횡성군과의 상생 방안을 강구해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