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권, 공공기관 2차 이전 카드 꺼내나

전국 지자체 주요공약 채택 요구… 총선 표심 영향 관심
민주당 지도부 총선 공약 검토
강원·충청 등 논의 과정 주시
도내 춘천 등 6개 시·군 가세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6월 21일 금요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 등을 내년 4월 총선의 주요공약으로 채택하는 안을 검토,강원도를 비롯해 전국 각 지자체의 경쟁이 본격화되며 총선 의제 채택 요구가 가시화되고 있다.

강원도의 경우 춘천과 원주,강릉,평창,횡성,홍천 등 6개 시·군이 혁신도시 시즌2를 포함한 공공기관 2차 이전 유치에 도전장을 냈다.

공공기관 유치 의사를 밝힌 강원도를 비롯해 충청권,호남권,영남권 등은 여권의 공약 채택 논의 과정을 예의주시하며 여당 발 의제 채택 요구를 준비하고 있다.공공기관 지방이전은 노무현 정부가 지난 2004년 시작한 정책으로 17대 총선을 불과 3개월 앞둔 1월에 관련 법이 국회를 통과,당시 탄핵정국 속 총선 표심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여야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충청권이다.충남·충북·대전·세종 등 4개 충청권 광역자치단체장과 15명의 민주당 소속 충청권 의원들은 최근 국회에서 당 지도부와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갖고,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현안을 내년 총선의 충청권 공약으로 채택해달라고 요구했다.충청권은 “참여정부 시절부터 시작된 1단계 국가균형발전 사업에서 충청권은 일부 소외론이 있었던만큼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이에 대해 이해찬 대표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과제로 용역결과가 나온 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호남권과 영남권 등도 지역 여권을 중심으로 총선 공약 채택 준비를 요구하기로 하는 등 준비에 나섰다.강원도는 6개 시·군이 유치전에 나서 지역 간 대결구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이 같은 상황을 감안,도내 여권은 강원도와 후속 논의를 갖고,종합안이 마련되면 이를 중앙당에 전달할 계획이다.이와 관련,민주당 도당은 2차 당정협의회 개최에 앞서 각 지역별 유치 사업에 대한 타당성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허영 민주당 도당위원장은 “혁신도시 시즌2 유치전에 대해 강원도 차원의 종합의견을 마련,이를 중앙당에 건의해 총선 의제화 채택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박지은·신관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