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선 7기 출범 1년] ‘교통망 확충·혁신도시 유치전’ 변곡의 새바람 부는 강릉

개청이래 첫 예산 1조원대 돌파
북방물류기지 정부지원 요청
충북선·동해중부선 파급 기대
주거개선 등 체감형 복지 선봉

최동열 dychoi@kado.net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서울∼강릉을 잇는 가장 빠른 길인 KTX강릉선을 타고 고속열차가 시원스럽게 달리고 있다.
▲ 서울∼강릉을 잇는 가장 빠른 길인 KTX강릉선을 타고 고속열차가 시원스럽게 달리고 있다.

강릉시의 민선 7기 1년은 철도 교통망 확충 기대가 커지고,혁신도시 유치전이 전개되는 등 ‘새로운 강릉’의 변곡점이 될 수 있는 여러 기회의 마당이 마련되고,이에 대한 도전이 이어진 1년으로 요약할 수 있다.

한해 예산 규모가 시 개청 이래 처음으로 올해 1조원을 돌파한 것을 계기로 100세 건강 치매안심센터 건립,구(舊) 도심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사업 확대,출산 지원금 상향 조정,시민안전보험 가입 등 체감형 복지시책을 다각화하고,청년 통합 일자리 플랫폼 구축 등 젊은층이 터잡고 살 수 있는 경제활동 여건 개선에도 시동을 걸었다.또 229개 단지에 4만3358세대,11만명의 시민이 거주하고 있는 공동주택이 행정지원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다는 판단아래 주거환경 개선과 불편 해소,건강한 공동체 형성을 돕기 위한 지원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 KTX강릉선 개통 후 강릉관광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월화거리’.
▲ KTX강릉선 개통 후 강릉관광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월화거리’.

정부 공모사업에 뛰어들어 성과를 내고있는 것도 주목된다.동해안 헬스케어·힐링 융합 비지니스 생태계 구축(181억원)’,‘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70억원·로컬푸드 생산 및 소비,마케팅 통합 지원)’,주문진 불당골 새뜰마을 사업(68억원)을 필두로 올해 상반기에만 50개 공모사업에서 691억원을 확보했다.지자체 부담으로는 엄두를 내기 어려운 사업들에 대해 재정 갈증을 해소하면서 성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차원에서 고무적이다.

이런 가운데 철도를 중심으로 교통망 확충 기대가 커지면서 새로운 기회의 마당도 열리고 있다.2018년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KTX 강릉선이 개통된데 이어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올해 초 예비타당성 조사(이하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면서 국토를 대각선으로 가로지르는 강릉∼목포 간 ‘강호축(江湖軸)’ 철도 연결이 현실화됐다.또 동해∼삼척∼포항(178.7㎞)을 잇는 동해중부선 철도 전철화사업이 예타 면제 대상이 된 것도 낭보다.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인 동해중부선 철도가 시속 100㎞대 저속철도에서 200㎞ 수준으로 빨라지면 영남권에서 강릉으로 유입되는 길이 한층 빨라진다.더 나아가 남북 관계 개선에 따라 강릉∼고성 제진(104.6㎞) 간 동해북부선 철도 연결에 힘이 실리고 있는 것도 철도교통의 허브(hub)로서 강릉의 역할에 기대를 더하고 있다.열악한 교통여건 때문에 ‘먼 곳’으로 인식돼온 강릉에 이제껏 없었던 청신호가 울리고 있는 것이다.

▲ 김한근 시장을 비롯 강릉 주민들이 서울역에서 관광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 김한근 시장을 비롯 강릉 주민들이 서울역에서 관광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교통망 확충 파급효과를 살리기 위해 강릉시는 북방물류 거점도시를 목표로 ‘국가물류기본계획과 물류시설종합개발계획’에 강릉 북방물류기지 건설이 반영되도록 해달라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시는 KTX 강릉선과 강호축 철도,동해선 철도가 모이는 집적·환승 거점이면서 동해고속도로 및 국도 7호선과 인접한 남강릉 IC(나들목) 일원이 물류기지로 최적의 장소라고 보고,관련 용역을 진행중이다.

또 지난 4월에는 서울역과 청량리역으로 이원화 돼 있던 KTX 강릉선 출발·종착역을 ‘서울역’으로 일원화하는 과제도 풀렸다.이는 서울역 이용 환승객과 관광객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시의회와 상공회의소,번영회,강원도 시장·군수협의회 등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요구해온 숙원이었다.서울역 일원화와 함께 강릉시는 시내버스 노선 개편,내국인 강릉택시투어 패키지,외국인 관광택시,체류관광 유도 인센티브 프로모션 등의 지원시책과 함께 다양한 기차여행 상품 개발에 나섰고,관광지 야간 경관조명 확대,관광명소 주말 버스킹 공연 등의 콘텐츠 확충에도 주력하고 있다.

최근들어서는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하는 ‘제2 혁신도시’ 유치가 민선 7기 강릉시의 핵심 현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시는 지난해 10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를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입장을 피력,선제적 활동에 들어갔고 시의회는 당위성을 담은 건의안을 정부 당국에 발송했다.

김한근 시장은 “‘준비된’ 혁신도시라는 강점과 균형발전 명분을 적극 활용,제2 혁신도시의 비전을 현실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면서 민생 현안 해결과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국비 확보,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운 ‘피미 강릉’ 효과 극대화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최동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