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백 현안 현수막 갑자기 사라졌는데…철거 주체는 오리무중

연합뉴스 2019년 07월 02일 화요일
▲ 석포제련소 관련 현수막
▲ 석포제련소 관련 현수막
강원 태백 시민·사회단체가 내건 지역 현안 관련 현수막을 철거한 주체를 놓고 논란이다.

거리에 걸린 현수막 수십 개가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지만, 현재까지 현수막을 철거한 주체가 나타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태백은 각종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현수막을 거는 지역으로 유명하다.

주민 참여 유도 등 분위기 조성 목적의 일명 ‘현수막 정치’다.

▲ 2016년 석탄공사 폐업 반대 현수막
▲ 2016년 석탄공사 폐업 반대 현수막
▲ 2009년 가뭄대책 촉구 현수막
▲ 2009년 가뭄대책 촉구 현수막
지난달 초 경북 봉화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가 조업정지 처분 위기에 몰리자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 등 시민·단체들은 조정정지 처분을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내걸기 시작했다.

석포제련소 조업정지는 태백지역 상권 붕괴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조업정지 반대’ 배경이었다.

특히 지난달 17일께는 석포제련소 문제에 대해 태백시장의 책임을 묻는 현수막까지 등장했다.

이 현수막은 부착 하루만인 지난달 18일께 나란히 붙어있던 석포제련소 관련 현수막 2장과 함께 사라졌다.

이어 지난달 23일께는 태백현대위의 현수막 10여장이, 지난달 마지막 주 초에는 다른 단체의 현수막 10여장이 잇따라 철거됐다.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불법이라는 명분으로 철거했을 것’이라며 태백시를 의심하는 분위기다.

태백시는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태백시 관계자는 2일 “석포제련소 관련 시민·사회단체의 현수막을 철거한 사실이 결코 없다”며 “태백현대위 현수막은 석포 주민단체 요청으로 해당 광고사가 철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민원이 발생하지 않는 한 지역 이익을 위해 시민 정서를 반영한 현수막을 불법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시가 나서서 철거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태백지역에서 현안 관련 현수막이 무더기로 철거된 것은 지난 2017년 3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약 300개에 이르던 태백현대위의 ‘귀금속산업단지 유치 환영’ 현수막이 반대 측의 ‘불법’이라는 민원 제기로 모두 철거된 바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