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어촌 읍·면 교통대책 마련·농업인 지원 확대를”

도의회 본회의 5분 발언
성인지 사업 실효성 제고

신관호 gwanho@kado.net 2019년 07월 13일 토요일
Untitled-1.jpg
강원도의회가 농어촌의 열악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읍·면지역의 교통대책과 농업인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12일 열린 제283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신명순(영월·민주당) 의원은 5분발언을 통해 “고령운전자가 운전면허 자진반납하면 교통비 일부를 지원하는 조례가 발의됐어도 농어촌의 취약한 도로접근성과 대중교통시스템으로 면허를 보유한 어르신이 많다”며 “현재 주민수와 거리 등을 따져 제한한 희망택시 운영구역을 교통 오지지역 전체로 확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신도현(홍천·한국당) 의원은 “농업관련 지원사업 중 강원도의 보조금 비율이 20% 미만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농업인들의 재정 부담이 크다”며 “타 분야 지원사업의 경우 30%까지 지원비율이 있는 것과 비교되는 만큼,낙후된 1차산업 현실을 고려한 예산편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위기 청소년 지원 확대와 성인지사업을 점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권순성(원주·민주당) 의원은 “강원도에서 학업을 중단한 청소년 수가 지난 3월 기준으로 1년사이 1609명인데 현재 도내 운영중인 쉼터는 춘천 5곳과 강릉 1곳이 전부다”며 “위탁사업을 할만한 업체나 기관이 부족하기 때문에 도의 각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윤지영(춘천·민주당) 의원은 “강원도의 실질적인 성평등 사회를 구현하는데 성인지예결산 제도의 실효성 제고가 필요하다”며 “성인지사업을 담당하는 기관의 예산서 작성 등에 대한 점검체계와 성과관리를 위한 합리적 평가가 도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도의회는 이날 도와 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 등 23건을 처리한 뒤 폐회했다. 신관호 gwan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