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민 "文대통령, 아베 만나 문제 해결해야…해법은 외교에"

“北·中 대하는 태도 절반만이라도 日 외교 해결에”…박지원 “사돈 남 말”

연합뉴스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만나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때 싸워도 늦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국과 북한에는 한없이 부드러운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는 강경한 이유가 무엇인가. 말만 강하면 진정으로 강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중국과 북한을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 없는가”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지만 냉철하게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문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와 ‘오지랖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역사와 주권은 타협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 할 이웃이 일본”이라며 “민족상잔의 6·25를 일으켰던 북한, 그 전쟁에서 북한의 편에 섰던 중국과도 국익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것이라면 일본과의 관계에서도 국익을 위해 대담한 변화를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일본은 우리가 단기간에 극복할 수 없는 산업의 뿌리를 움켜쥐고 있어서, 일본이 보복을 가하면 우리는 생산이 중단되고 아무것도 팔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베의 치졸한 경제보복이 아무리 밉고 화가 나더라도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강 대 강 확전이 우리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일본 경제보복의 원인이 외교에 있으니 해법도 외교에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관련,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의원을 겨냥한 듯 “북·중에 강하듯 일에도 똑같이 하면 더 좋으련만 사돈 남 말 하듯 하시네요”라고 비꼬았다. 



▲ 특별강연하는 유승민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9.5.21 
    jin9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