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건 비서관 "8월 한미연합연습 예정대로 진행"

로이터 보도…“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 때 연습중단 약속 없었다”

연합뉴스 2019년 07월 21일 일요일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비서관은 20일(현지시간) 다음 달 한미 연합 연습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최 비서관은 이날 미국 콜로라도주 애스펀에서 열린 애스펀 안보 포럼에 참석, 최근 북한이 다음 달 열리는 한미연합 훈련을 비난한 데 대해 “이번 연습은 공격적인 것이 아니고, 동맹 강화를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비서관은 이번 연습이 병력을 동원하지 않고 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만 진행된다고 부연했다.

최 비서관은 또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 때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습 중단을 다시 확약했다는 북한 측 주장도 부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내가 아는 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군사 연습 취소를 약속하지 않았다”며 만약 그랬다면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와 상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그러나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따라 한미 양국이 대규모 훈련은 중단했다고 언급하면서, 그런데도 한미 양국 군의 상호운용성은 약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와 기자 문답 형식을 빌려 8월로 예정된 ‘19-2’ 연합 위기관리 연습(CPX)을 비난하면서 ‘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압박했다.

북한은 당시 “합동 군사 연습 중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조미 수뇌 상봉에서 온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공약하고 판문점 조미 수뇌 상봉 때에도 거듭 확약한 문제”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