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정칼럼]진정한 성공개최를 위한 발걸음 ‘올림픽유산’

장문혁 평창군의회 의장

데스크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장문혁 평창군의회 의장
▲ 장문혁 평창군의회 의장

지난해 2월,전 세계인의 이목이 평창으로 집중된 가운데 많은 기대와 우려 속에서도 우리는 올림픽이라는 메가스포츠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치러냈다.평창올림픽은 모든 면에서 역대 최고를 기록하며 동계올림픽대회를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승화시킨 성공적인 대회로 평가받고 있으며,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세계평화 구축의 기틀을 마련한 대회로 전 세계인 뇌리에 깊이 각인됐다.

무엇보다 평창올림픽은 북한의 참여를 이끌어 내며 한반도를 넘어 평화와 화합의 가치를 전 세계에 전달하고 실천한 평화올림픽으로 기억된다.평창에서 시작된 평화의 불씨는 사상 첫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이라는 큰 결실로 이어졌다.평창올림픽이라는 스포츠이벤트는 막을 내렸지만 평화의 시간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이제는 평창올림픽 유산의 조성과 효율적 관리를 통해 올림픽의 가치와 정신을 계승하고 이를 지역 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으로 내재화하여 미래를 향해 발전시켜 나갈 때이다.그러나 한 때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며 이슈의 중심이 되었던 평창 대관령 지역의 올림픽 관련 시설들은 대부분 철거되고 그 자리는 전 국민의 허탈감으로 채워지고 있다.당시 뜨거웠던 열기와 환희를 기대했던 수많은 방문객들은 황량해진 올림픽플라자를 보고 실망감만 안은 채 발길을 돌리고 있다.더욱 심각한 것은 올림픽을 치른 지 1년여가 지났음에도 좀처럼 진척되지 않는 평창올림픽 유산사업과 이를 이끌어가기 위한 사후활용 지원근거 등이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올림픽플라자는 개·폐회식장 일부를 기념관으로 조성하는 것 외에 정부 차원에서 부지(24만6153㎡)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 전무한 실정이며,강원도와 평창군이 중앙부처에 국비 지원을 수차례 건의했음에도 지원불가 입장으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또한 올림픽 유산의 성공적 조성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평창올림픽특별법 개정을 통한 사후활용 추진체계의 제도적 근거가 뒷받침돼야 한다.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전 국민과 정부의 관심이 절실하다.대회 이후 올림픽 유산관리와 지속 발전은 대한민국 정부가 후보도시 파일을 통해 IOC와 약속한 의무사항이다.유치신청서에도 ‘올림픽 유산기금 조성을 통한 올림픽 유산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언급된 사실로 미뤄 볼 때 올림픽 유산조성사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제다.

올림픽 성공개최의 최종적 기준은 당장의 ‘경제적 가치’가 아닌 미래를 이끌어갈 ‘올림픽 유산’으로 평가된다.미래 세대에 찬란한 역사와 유무형 유산을 계승하고 잘 보존해 나가는 것은 후손들에 대한 현 세대의 약속이자 의무이다.올림픽 유치 당시 동계스포츠의 ‘새로운 지평(new horizons)’을 열고 강원도와 대한민국에 지속가능한 유산을 남기고자 했던 초심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성공적인 평창올림픽의 완성을 위해 강원도 시·군의회 의장단은 최근 평창에서 개최된 월례회를 통해 평창올림픽 유산조성사업 추진 촉구 성명서를 채택,정부와 관련 기관에 보냈다.평창올림픽이 남긴 유무형의 유산들이 강원도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지난 수년간 올림픽만을 바라보며 각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맺은 위대한 결실이 올림픽 유산과 함께 조화를 이루며 빛나는 성취로 기억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