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양국제공항, 중국 4개 도시 정기노선 개설…10월 중순 취항

상하이·항저우·시안·닝보 주 16회 운항…23일 업무 협약

연합뉴스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1 면
AKR20190822103400062_02_i_P2.jpg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중국 4개 도시 정기노선이 개설돼 10월부터 취항한다.

강원도는 23일 중국 저장장룡항공 유예 총재, 천성여행사 최수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양양국제공항과 중국 상하이, 항저우, 시안, 닝보 등 4개 도시 정기노선 개설 업무협약을 한다고 22일 밝혔다.

운항 항공기종은 174석 규모의 A320으로 10월 중순부터 주 16회, 1년간 총 832회를 운항한다.

도시별로는 상하이 주 7회, 항저우 주 3회, 시안 주 3회, 닝보 주 3회 등으로 도는 운항 기간 27만여 명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도는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출범한 플라이강원이 중국노선 개설 시 저장장룡항공과 협력 방안을 추진한다.

또 중국발 양양국제공항 정기운수권 중 상하이항공과 동방항공이 보유한 운수권도 조기에 정기노선이 개설되도록 진행할 방침이다.

운수권은 상하이항공이 양양∼상하이 주 2회, 동방항공은 양양∼선양 간 주 3회와 양양∼광저우 간 주 3회다.

최준석 도 항공해운과장은 22일 “이번 중국 4개 도시 정기노선은 중국 인바운드 관광객 중심 운영이어서 안정적인 노선운영과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