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소차 지원금 전국 최대 충전소는 0곳

도내 보조금 최고 4250만원
충전소 건립 지연에 차주 불만
“충전 못해 8개월 넘게 방치중”

이호 leeho@kado.net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1 면
도가 수소경제 산업생태계 조성을 미래전략산업으로 내세우며 전국에서 최고 많은 4000여만원의 보조금 지원을 통해 수소차 구매를 장려하고 있지만 도내에는 충전소가 전무해 차주들이 1년이 다되도록 차를 방치하거나 가장 가까운 여주휴게소까지 가는 불편을 겪고있다.

도는 지난 1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이후 수소차 한 대당 정부 2250만원,지자체 2000만원을 합쳐 전국에서 가장 많은 425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모델 넥쏘는 6890만∼7220만원 수준으로 가격이 책정,지원금을 받으면 2640만∼2970만원의 자부담에 구입가능하다.

적극적인 지원책으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도내에서 31대가 판매됐지만 전국 28개 충전소 중 강원소재는 단 한 곳도 없다.가장 가까운 충전소는 영동고속도로 강릉방면 여주휴게소에 위치한다.

수소차 차주들은 파격적인 지원금 보조와 충전소 설치 예정이라는 홍보에 따라 구매를 결정했지만 충전소 건립이 지연되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원상혁(39·원주)씨는 “원주 태장동에 충전소가 설치된다고 해 수소차를 구입한지 8개월이 지났지만 충전소가 없어 3000만원 가까이 부담한 차를 방치하고 있다”며 “지자체를 믿고 수소차를 구입한 차주들에게 명확한 설명과 보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춘천·원주·강릉·삼척·속초 등에 충전소 5곳을 설치한다는 계획이지만 지난 5월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이후 난항을 겪고 있다.수소 충전소 설치비는 한 대당 30억원으로 올해 설치 계획이었던 5곳은 한시적으로 시·군 부담없이 정부와 도가 각 15억원씩 부담하고,2020년 이후부터는 정부 50%와 도와 시·군 각 25%씩을 부담한다.

그러나 연내 충전소 건립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도 관계자는 “올해 건립 예정이었던 충전소 5곳은 시·군 부담이 전혀 없음에도 일부 지자체들이 주민설명회 개최와 각종 민원해결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이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Djlee 2019-09-24 05:47:31    
공단이 있어 대기오염이 많은 안산에도 수소충전소를 설치해야한다
125.***.***.201
삭제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