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문인협회 회원시] 마중물 되기

데스크 2019년 09월 30일 월요일 11 면
허문영




생의 지렛대 같은

녹슨 손잡이를 감싸 쥐고

뼛속 깊이 슬픔을 우려낸다



내가 융숭 깊은 물이 되면

샘물처럼 기쁨이 솟아나서

마음의 옥답으로 흐를지니



눈물의 발꿈치를

들썩거리는

그리움의 펌프질 끝에

올라오는 물



어제의 눈물은 매웠고

오늘의 눈물은 짜더라도

내일의 눈물은 달디 달 거라는

희망의 속삭임



내가 너를 마중 나갔더니

네가 먼저 마중 나와 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