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향후 5년간 카지노 제외 5천640억원 적자"

윤한홍 “카지노 종료시 만성적자사업 될수도…실효 대책 수립해야”

연합뉴스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강원랜드가 향후 5년간 카지노를 제외한 모든 사업에서 적자를 내고, 그 규모가 5천억원을 넘을 것이라는 자체 전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강원랜드로부터 제출받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그랜드호텔, 팰리스호텔, 하이원콘도, 하이원골프, 하이원스키, 워터월드 등 카지노 부문을 제외한 전 사업 부문에서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5천640억원의 영업이익 적자를 예상했다.

연도별로는 2019년 993억원, 2020년 1천163억원, 2021년 1천165억원, 2022년 1천159억원, 2023년 1천157억원으로 적자가 전망됐다.

특히 워터월드 부문을 제외한 그랜드호텔과 팰리스호텔, 하이원콘도, 하이원골프, 하이원스키 부문은 모두 올해 대비 2023년 영업적자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강원랜드는 기획재정부에 자구노력 계획도 제출했는데 그 내용이 불필요한 예산 낭비 제거, 리조트 경쟁력 확보, 신사업 추진을 통한 수익증대 등 원론적 수준에 머물렀다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또 카지노 사업으로 나머지 전 사업의 적자를 메울 수 있다고 강원랜드는 추정했지만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 만료에 따라 2025년 카지노 사업이 종료되면 강원랜드는 만성 적자 사업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강원랜드가 민간기업이었다면 과감한 구조조정이 있었을 것”이라며 “실효적 자구 노력을 당장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