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양 원정 떠나는 벤투호의 행동 수칙…'티끌 하나 남기지 말라'

“미국산 노트북 반입 안 돼…가져간 물품 그대로 가져 나와야”

연합뉴스 2019년 10월 13일 일요일
▲ 11일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손흥민(왼쪽 두번째) 등 대표팀 선수들이 회복훈련으로 달리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전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으며, 오는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3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2019.10.11
▲ 11일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손흥민(왼쪽 두번째) 등 대표팀 선수들이 회복훈련으로 달리기를 하고 있다. 대표팀은 전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스리랑카를 8-0으로 대파했으며, 오는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3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2019.10.11

1990년 10월 11일 남북통일 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서는 태극전사들이 승전보와 더불어 반드시 챙겨야 할 숙제가 생겼다. 바로 ‘왔던 흔적 지우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떠나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은 뒤 14일 오후 평양에 도착한다.

15일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앞둔 벤투호 태극전사들은 평양 원정을 앞두고 반드시 지켜야 할 행동 수칙도 교육을 받았다. 주로 유엔(UN)의 대북제재에 따른 주의 사항이다.

무엇보다 평양 원정의 가장 기본적인 수칙은 ‘가져간 그대로 가져 나오기’다.

평양 원정에는 대표팀 선수 25명과 정몽규 축구협회장 및 코치진을 포함한 30명의 지원 스태프까지 총 55명에 이르는 대규모 인원이 나선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대북제재와 관련해 지켜야 할 수칙이 많다”라며 “북한에 반입하는 소지품에도 제약이 따른다. 미국산 노트북 등은 가져가지 말도록 했다. 더불어 국내에서 가져나가는 물품은 그대로 다시 가져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표팀 선수들이 착용하는 유니폼과 트레이닝복이 모두 미국 브랜드인 나이키 제품이어서 더 신경이 쓰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선수들이 입는 옷들이 나이키 제품이라 북한에 놔두고 오면 안 된다”라며 “선수들에게 유니폼과 트레이닝복은 물론 양말 등 개인용 물품까지 잘 간수하도록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9월 원정 때도 터키에서 투르크메니스탄으로 이동할 때 한 선수가 트레이닝복을 호텔에 두고 나왔다”라며 “선수들도 일괄적으로 지급되는 용품을 ‘깜빡’ 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는 잘 챙겨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주지시켰다”고 덧붙였다.

평양에 반입이 제한되는 개인 물품도 제한이 따른다. 휴대전화는 베이징 주재 한국대사관에 일괄적으로 맡겨야 한다. 다만 디지털카메라는 들고 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평양 원정에는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 조리장도 동참해 2박 3일 동안 평양에 머무는 태극전사들의 식사를 책임진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평양 숙소에서 제공되는 음식도 있지만 선수들이 메인 요리로 먹을 음식은 조리장이 직접 준비할 예정”이라며 “김치와 기본적인 밑반찬은 챙겨가고 채소 등 식자재는 현지에서 조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