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전방 부대 잔반, 돼지열병 변수됐다

바이러스 확산 방지 반출금지 후
멧돼지 먹이 찾아 마을 출몰 빈번
감염 가능성 높아 양돈농가 불안

이종재 leejj@kado.net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5 면
강원도내 최전방 군부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매개체로 지목받고 있는 야생 멧돼지를 통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부대내 잔반 반출을 금지한 이후 오히려 접경지역 양돈농가들의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먹이 구하기가 어려워진 야생 멧돼지가 민통선 마을까지 내려오기 때문이다.

도와 환경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ASF 확산을 전면 차단하기 위해 지난 7월25일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군부대가 남은 음식물을 밖으로 내보내는 행위를 전면 금지시켰다.이에 따라 일부 전방초소나 소규모 부대는 야생동물에게 먹이로 주며 자체 처리했던 잔반을 전문수거업체에 인계하고 있다.

그러나 군부대 잔반 반출 금지로 도내 접경지에서의 야생 멧돼지 출몰이 잦아져 양돈농가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반출이 금지된 7월25일부터 9월25일까지 두달간 도내 접경지에서 야생 멧돼지 출몰로 신고된 건수는 531건으로 전년동기(445건)보다 86건(19.3%) 늘었다.

철원에서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김모(54)씨는 “야생 멧돼지와 ASF와의 관련성이 점점 밝혀지는 가운데 군부대 잔반 반출 금지 이후 멧돼지 출몰이 빈번해지면서 농가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이와관련 오는 15일부터 비무장지대 멧돼지 사살작전에 돌입하는 군은 지난 13일부터 멧돼지 유인을 위해 멧돼지 출몰이 잦은 소초들에게 잔반급여를 재개토록 했다.

한편 지난 13일 긴급방역 회의를 열고 비상 차단방역체제에 돌입한 도는 14일 후속조치로 1·2차 방어선을 재설정하고 비무장지대(DMZ) 헬기방역 추가 등을 건의했다.또 방역당국은 도경계·접경지 도로,거점소독·통제초소,농장주변·초소 등으로 이어지는 3중 차단소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농장초소 등에 1100여명을 투입해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종재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