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미탁’ 피해 이재민 임시조립주택 지원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2 면
태풍 ‘미탁’ 피해로 집을 잃은 삼척지역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 조립주택 지원이 본격화된다.행정안전부는 16일 삼척시청에서 ‘임시 조립주택 설치사업 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회의에는 삼척시를 비롯해 강원도와 경상북도,울진군 등 피해 지역 공무원들이 참석했다.

행안부가 당초 파악한 임시 주택 수요는 삼척 65동,울진 20동,영덕 1동 등 모두 86동이었지만 피해 복구가 진행되면서 일부 수요가 변경됐다.삼척은 신남마을이 위치한 갈남리 일원 18동을 비롯해 초곡 7동,궁촌 4동,산양·노경·장호 각 1동 등 32동에 여유분 5동 등 모두 37동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민 임시 조립주택은 24㎡규모로,방과 거실,주방,화장실 등 기본 시설을 갖추고 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