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붕어섬 태양광단지 제동

기행위 “미래 가치 등 고려” 부결
강원문화재연구소 현물출연 채택
재단법인 전환 후 연내 설립 추진

한승미 singme@kado.net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4 면
강원도가 추진 중인 춘천 붕어섬 태양광단지 추가조성에 제동이 걸렸다.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곽도영)는 17일 춘천 붕어섬 태양광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부결했다.기획행정위는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중 ‘영월 접산 태양광 발전사업에 따른 공작물 취득(변경) 건’을 삭제했다.

당초 도는 도비를 들여 영월에 태양광단지를 조성하려했으나 군유지 사용이 불투명해지자 붕어섬으로 전환,추진했다.도의회는 “붕어섬이 가진 미래 가치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부결처리했다.강원연구원과 강원인재육성재단 등이 포함된 ‘기획조정분야 출연 동의안’은 통과됐다.김규호(양구) 의원은 “강원연구원에 대한 역할과 과제는 갈수록 많아질 수 밖에 없다”면서 “위기의 접경지역을 살리기 위한 구체적인 대안을 비롯해 강원도 특수성에 맞는 연구에 더욱 매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사회문화위원회(위원장 심영섭)는 ‘문화예술분야 출연 동의안’을 원안가결했다.이중 현물 출연대상은 춘천시 우두동 10억9360만원 규모의 토지와 건물로 강원문화재연구소가 사용 중이다.도는 연구소 운영의 연속성과 전문성 등을 고려,별도 예산출연이 아닌 현물출연 방식을 택했다.연구소는 강원문화재단 부설로 운영돼 왔으나 재단법인으로 전환,연내 설립을 목표로 정관 개정 등 작업에 들어갔다.심사에서는 강원문화재단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심영미(비례) 의원이 “공모사업은 지원받는 사람들만 계속 받는다는 이야기가 나온다.시·군재단에서 지원받은 사업을 이름이나 내용만 바꿔 다시 받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며 “중복지원이 없도록 재단간 협력하길 바란다”고 했다.정유선(〃) 의원은 “중장기 로드맵에 대한 연구 없이 공모사업 예산 지원 등에 급급한 것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